제라늄 키우기 1년의 사이클: year of geranium

봄의 제라늄 키우기

봄은 제라늄이 가장 왕성하게 성장 하는 시기입니다. 겨울에 추워서 잠시 움츠러 들었던 아이들이 폭풍성장 하는 시기인 동시에, 여름에 정체기가 오기 전에 건강을 한껏 과시하는 시기이기도 하지요.

때문에 3월에는 올라 온 꽃대를 보면서 감상하는 한편, 성장을 더 돕기 위해 분갈이도 해 주고, 개화나 성장을 돕기 위해 비료를 주기도 합니다. 비료를 통하여 개체를 더 건강하게 하면 여름을 더 잘 날 수 있는 힘이 되기도 합니다.

3월에 개체의 성장을 지원하면서 비료도 주고 분갈이도 해 주었다면, 4-5월에는 이렇게 성장 한 제라늄들이 꽃대를 올리는 것을 감상 할 시기인데요. 파종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이 때에 수정을 시켜 주어도 좋습니다.

여름의 제라늄 키우기

여름은 제라늄 성장에 있어 휴면기입니다. 고온 과습에 무르지 않도록 잘 관리 하는 것이 최선인 시기이기도 한데요. 때문에 최대한 개체 간 간격을 띄워 주고, 창문을 열어 환기 하기가 어렵다면 선풍기 등을 이용하여 통풍을 시켜 주어야 합니다. 또한 물을 최대한 적게 주어 과습으로 무르지 않도록 관리 해 주어야 합니다.

이 때에는 더위와 습도만으로도 제라늄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물러 죽기 쉬운 시기이므로 가지치기나 분갈이 등의 행동은 최대한 삼가하고 날씨가 선선해 질 때 까지 미루는 것이 좋습니다. 비료를 주는 행위조차 삼가 할 정도로 여름은 조심스러운 계절이니, 통풍 외에는 아무것도 해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을의 제라늄 키우기

가을은 여름을 보내느라 체력을 모두 소진한 개체들이 다시 건강해 질 수 있도록 해 주어야 하는 시기입니다. 9월까지는 늦더위가 남아 있으므로 허약해진 상태에서 가지치기나 분갈이를 하는 일은 삼가고, 10월이 되어서야 분갈이를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개체의 건강을 위한 비료 주기도 10월에 진행 합니다.

11월에서 12월 초까지는 추위가 아직 오기 전이므로 가지치기와 삽목 등 여러 가지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겨울로 갈수록 성장이 느려지므로 분갈이는 10월중에 끝내도록 합니다.

겨울의 제라늄 키우기

겨울은 성장이 느릴 뿐 여름처럼 제라늄이 괴사 할 정도로 힘든 시기는 아니기 때문에 가지치기, 삽목하기 등 일반적인 활동은 그대로 할 수 있습니다. 다만 한국의 겨울은 제라늄이 월동하기에 춥기 때문에 0도 미만으로 온도가 떨어지면 반드시 실내로 화분을 들여 놓아야 합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성조숙증 의료보험, 실비보험 청구 조건

TV와 스마트폰, 성조숙증: TV, Smart phone, precocious puberty

성조숙증 검사 진단: diagnoses for precocious puberty